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경북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문화/교육

지역방송국의 문화/교육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비대면 한가위' 함께 해요(RE)

양정은 기자2020.09.29
[앵커멘트]

이번 추석 연휴
고향 방문을 좀 자제해달라는
방역당국의 호소가
이어져 왔는데요.

상당수 시민들도 여기에 동참해
영상통화나 선물 등을 통해
가족을 만나지 못하는
아쉬운 마음을 달래기로 했습니다.

양정은 기자의 보돕니다.

=========================================

[리포트]

20대 여성인 오희련 씨는
이번 추석 연휴 기간
고향을 찾지 않을 계획입니다.

최근 포항에서
코로나19 확진이 잇따라 발생하자,
타 지역에 있는 가족들을 위해
직장이 있는 포항에
머물기로 한 겁니다.

대신 영상통화로나마
아쉬운 마음을 대신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 오희련 // 포항시 장성동] "안 가고, 지금 여기서 계속 일을 할 예정인데요. 아무래도 가족들이 보고 싶은데 그래도 안전한 게 좋은 만큼 서로 배려하면서..."

이번 연휴가
코로나19 방역의 일대 고비가 될 거라는 걱정 속에
고향 방문이나 이동을 자제하는 캠페인도
대대적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경북도는 최근
'올해보다 오래'라는 슬로건으로
비대면 추석 캠페인 영상을
온라인 홈페이지에 게재했고,

경북동해안 각 지자체에서도
단체장들이 직접 나서
고향 방문 자제를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다수 시민들도
이번 연휴는
안전과 방역이 최우선이라는데 공감하고
'비대면 명절' 보내기에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인터뷰 // 이외덕 // 포항시 두호동] "아무래도 부부간에 둘이서 지내면 되지요. 전화를 해서 (자녀들은)오지 말거라 이렇게 했어요"

이런 가운데,
고향 방문이나 여행은 자제하되,
집 근처나 지역 내에서
소소한 연휴 계획을 세우는
이들도 있습니다.

[인터뷰 // 강문형 // 포항시 죽도동] "제가 볼 때도 너무 소가족들 여행보다는... 갈 곳도 많고 먹을 곳도 많으니까 대신 방역 수칙만 지키면 (지역 내 이동은) 될 수 있다고 보거든요. 좀 그런 점도 생각해 주셔서 (소상공인도) 같이 살 수 있는..."

코로나19로
완전히 달라진 일상들.

민족 최대명절인 한가위에도
'만남보다는 마음을 전하는' 것이
다소 아쉽지만
보다 슬기롭게 다가오고 있습니다.

HCN뉴스 양정은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