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경북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건강과학

지역방송국의 건강과학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우한 폐렴' 지역도 비상(RE)

정필문 기자2020.01.28
[앵커멘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가
우리지역으로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포항에도 중국 우한에 다녀온 사람이
6명이 되는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보건당국은 비상방역체제를 가동하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정필문기자의 보돕니다.


=========================================
[리포트]

설 연휴가 끝난 28일,
포항의 한 의료기관입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우려로 인해
출입문 일부가 폐쇄 됐고,
로비 입구에서는
손 소독제와 마스크를 나눠줍니다.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 공포에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들도
눈에 띄게 많아졌습니다.

[인터뷰 // 나상훈 // 포항시 흥해읍] "상당히 심각한데,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심각하단 걸 못 느끼는 것 같아요. 그래서 마스크 착용하고, 손발 항상 깨끗하게 씻고, 양치질 하고.."

국내에서 4명이
확진자로 판명난 가운데,
경북에서는 12명이
능동감시 대상으로 분류됐고,
절반인 여섯 명이
포항에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들 여섯 명은
모두 중국 우한에 다녀온 사람들로,
특별한 증상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공무원들이 일대일로
건강 상태 등을 체크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보건당국이 28일부터
중국 전역을 오염지역으로 정해
검역 대상을 확대하면서,
포항시와 유관기관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인터뷰 // 박혜경 소장 // 포항시 북구보건소] "중국 전역이 오염지역으로 지정되면서 검역이 강화 됐습니다. 그래서 우리 포항시에서는 중앙과 밀접한 관계를 맺으면서 중국에서 입국한 모든 시민들에 대한 철저한 모니터링을 시행하게 됐습니다"

한편, 코로나바이러스 의심환자들의 경우
음압격리병상으로 옮겨져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게 됩니다.

경북에서는
경주 동국대병원에 병상 3개,
포항의료원에 병상 4개가 전부여서
폐렴이 확산될 경우
상당히 부담스러운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인터뷰 // 이순 과장 // 포항의료원 진단검사의학과] "(음압격리병상은) 다른 입원환자, 의료진, 더 나아가서는 지역 사회의 2차 감염을 막을 수 있는 아주 중요한 시설이 되겠습니다"

한편, 중국 현지 사망자가 100명이 넘어섰고
초기 대응에 실패했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공포는
점점 확산되고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는
가급적 출입을 자제하고,
외출할 땐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과 발을 깨끗이 씻는 등
개인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무엇보다 의심증세가 있을 땐
병원이나 약국 등을 방문하기 전에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에 먼저 신고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hcn뉴스 정필문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