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HCN 경북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스포츠/연예

지역방송국의 스포츠/연예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이빙'으로 특화…울진해양레포츠센터 새출발!

공이철 기자2024.03.07
알뜰의끝판왕 TV만보셔도 인터넷과 함께 쓰셔도 0원
[앵커멘트]

개관할 때만 해도
국내 최대 규모의 수중풀이
매력적이었던 울진해양레포츠센터는
10여 년간 위탁업체만 다섯 번이나 바뀔 정도로
부침이 심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프리다이빙 인기에 힘입어
새 위탁업체가 선정됐고
재개장을 통해 도약을 노립니다.

보도에 공이철기자입니다.


=========================================
[리포트]

울진 매화면 오산항에
지난 2013년 개관한
울진해양레포츠센터입니다.

사업비 147억 원을 들여
복합해양레포츠단지로 출발했지만,
기대만큼 주목을 받지 못했습니다.

특화전략이 부족했기 때문이란
평가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올해 초 위탁업체가 바뀌면서
분위기도 달라지고 있습니다.

한국 프리다이빙협회가
민간위탁 계약을 맺고,
센터 재정비와 시범운영에 들어갔습니다.

다이빙으로 특화했습니다.

[ 최재호 센터장 / 울진해양레포츠센터 : 단순히 다이빙체험 교육뿐만 아니라 숙박과 연계한 관광객들을 유치할 수 있습니다. 그런 부분에 중점을 맞추고 많은 분이 오셔서 편하게 즐기고 또 체험할 수 있는 그런 공간을 만들어 가도록 하겠습니다 ]

우선, 잠수풀을 활용한
스쿠버다이빙과 프리다이빙
교육에 공을 들일 계획입니다.

여기에 애견 카라반 사업과
단체연수, 해녀 해남학교 운영도
순차적으로 추진합니다.

[ 황혜연 / 울진해양레포츠센터 : 요즘 인기가 많은 프리다이빙 같은 경우에는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1일 체험도 가능하고요. 워케이션이나 한 달 살기 이런 직업을 가지신 분들이 휴식기간에 취미활동도 할 수 있게끔 전문적인 교육을 받을 수 있게 저희가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

센터가 자리한 오산리 마을에서도
해양레포츠센터의 재개장이 반갑습니다.

해녀학교 운영 등과 연계한
마을 발전에 대한 기대감도
커졌습니다.

[ 임병중 / 울진 오산1리 이장 : 울진해양레포츠센터가 영원히 무궁한 발전이 있기를 기원드리면서 특히나 우리 마을하고 협조가 잘 돼서 앞으로 좋은 미래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해양레저산업을 통해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포부로
문을 연 울진해양레포츠센터

[ 공이철기자 / kong27@hcn.co.kr : 동해안 해양레저 중심지로의 재도약을 위한 새로운 출발점에 다시 섰습니다. HCN뉴스 공이철입니다 ]
(영상취재. 김수형)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