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경북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정치/행정

지역방송국의 정치/행정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불청객 '가을태풍' 물폭탄 쏟아지나?(RE)

정필문 기자2019.09.20
[앵커멘트]
불청객 가을태풍이
이번 주말 한반도로 북상하면서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이번 태풍은 특히
비구름의 세력이 강해
폭우가 예상되는 만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정필문 기자의 보돕니다.



=========================================

17호 태풍 타파의 이동경롭니다.

22일 오후 부산 앞바다를 통과하며
이날 밤부터 새벽사이
동해안을 빠져나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이동경로를 봤을 때
지난해 집중호우로
영덕지역을 초토화시켰던 가을태풍 콩레이와
거의 비슷합니다.

이번 태풍 타파 역시
지난해 콩레이처럼
비구름이 매우 강하게 형성될 전망으로,
동해안에 2~300mm 가량의
물폭탄을 쏟아낼 수 있습니다.

[전화인터뷰 // 이호민 예보관 // 대구기상청]
"(태풍이) 대한해협을 통과할 때, 경북동해안은 태풍에서 형성된 강한 동풍의 영향으로 비구름이 강하게 발달하게 되어서 많은 강수량을 기록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때문에 경북동해안의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해 최악의 물난리를 당했던 영덕지역은
나름 수해 대비를 하면서도
초조하게 태풍의 경로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강구시장 등 저지대에선
지난해 악몽이 되풀이 되지
않기만을 바랄 뿐입니다.

[인터뷰 // 김길수 // 강구시장 상인]
"장사하는 사람들이 한 번씩 비 맞고, 태풍에 연루돼서 물에 휩쓸리면 석달 넉달 무진장 피해가 많습니다. 무사히 지나갔으면 더 이상 바랄 길이 없습니다"

수확을 앞둔 농촌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낙과가 걱정인 과수농가는 물론
추수를 앞두고
벼가 무르익은 들판에서도
농부들의 근심이 깊어졌습니다.

[인터뷰 // 김문도 // 포항시 흥해읍]
"농사 다 지어놨는데, 벼가 누워버리면 일이 더 힘들고, 한해 농사 망치는 거지.."

이런 가운데
포항시와 영덕군 등 지자체에서도
태풍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습니다.

포항시는 지난 2016년
태풍 차바 당시
오천과 장기 등 남구 지역에 물폭탄이 쏟아졌는데,
오천 오어지와 신광 용연지 등
대형저수지의 수문을 열어
집중 호우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 이강덕 // 포항시장]
"많은 폭우가 쏟아질 경우에 폭우를 지연시키는 효과를 가져올 것입니다. 또한 비상근무를 해서 모든 절개지라든지 공사지역이라든지..."

추석을 전후로
적잖은 피해와 상처를 남겼던 가을태풍이
또다시 올라오면서,
경북동해안의 긴장감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hcn뉴스 정필문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